n_병원소식

HOME > 양지마당 > 병원소식

병원소식

10월 14일 방송된 KBS1 ‘다큐공감’에서는 ‘큰 숲을 이루다-의사, 한원주’ 편이 전파를 탄다. 국내 현직 최고령 여의사, 한원주(92세). 건강이 허락하는 마지막 순간이, 현역에서 은퇴하는 시간이라며 오늘도 환자들 곁에서 큰 숲이 되어 살아가고 있다. 70여년... ‘현역’의사로 활동하는 한원주 과장은 1949년 경성여자의학 전문학교(고려의대 전신)를 졸업하고 1979년부터 의료선교의원에서 일하며 1982년, 국내최초로 환자의 질병뿐만 아니라 정신과 환경까지 함께 치료하는 ‘전인치유소’를 열어 가난한 환자들의 생활비, 장학금을 지원하며 온전한 자립을 도왔다. 그리고 2008년 82세의 나이로 재활요양병원 내과과장으로 부임해 현재까지 우리시대 또 다른 약자, 노인을 위해 의술을 펼치고 있다. 돈과 명예 보다 병들고 외로운 약자들의 슬픔을 보듬고 가장 가까이에서 위로하며 자신의 전부를 나누는 의사, 한원주. 사계절 푸르른 생명력이 넘치는 큰 숲처럼... 그녀가 이뤄가는 푸른 숲길 위에서 삶의 가치와 지혜를 헤아려보자. □ 치매병동을 깨우는 고향의 봄 노랫소리 경기도 남양주, 노인재활요양병원. 2층 병동에는 매일 아침회진시간이면 ‘고향의 봄’ 노래 소리가 울려 퍼진다. 국내 최고령 내과의사, 한원주(92세) 과장의 선창에 맞춰 중층환자도 치매노인도 모두 아이처럼 고향을 꿈꾼다. 환자들의 오랜 벗이자, 믿음을 주는 의사로 생활하는 한원주과장. 더 늙고 병에 걸려서 일을 못할 때까지 평생 일하다... 이 병원에서 임종 때까지 입원시켜 주는 것이 계약조건이라는 그녀. 모두들 은퇴하고 여생을 편안하게 보낼 나이. 100세를 바라보는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환자들 곁에서 머물며 일하는 그녀에게 의사의 사명이란 어떤 것일까! □ 의사, 한원주의 사랑하는 사람들 1926년 의사 집안에서 태어나 부족함...
양지요양병원 2018.05.09 추천 0 조회 1417